가몽

2013/11/05

가장 빠른 영어 학습법

-

가장 빠른 영어 학습법은 무엇인가?

지금까지 나온 많은 영어 학습법들은 나름대로 유용한 점들을 각각 갖고 있는 듯이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학생들이 매우 멍청한(?), 고전적 학습법을 고수하고 있는 것은 왜일까?

왜 많은 학생들이 강의를 듣고(동영상 강의 포함) 책을 보면서 영어를 공부할까? 이런 스타일의 학습 방법은 주로 수학이나 철학, 사획학 같은 분야를 위한 것이지 결코 어학을 위한 것이 아니다. 어찌 보면 이런 학습 스타일에 너무 익숙해져서 다른 방법을 받아들이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진 게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언어는 반복-숙달을 통해서만 체득이 가능하다. 언어 학습은 악기를 다루거나 무용을 배우는 것과 같은 종류이다. 강의만 듣거나 책만 보고 악기를 연주할 수 있을까? 당연히, 불가능하다. 동영상이나 책만 보고 무용이나 춤을 배울 수 있을까? 물론, 불가능하다. 이런 종류의 학습에는 실습이 필수적이다. 실습 없이 책만 본다면 결코 제대로 터득하지 못할 것이다.

영어 학습도 무용이나 악기를 배우는 것과 같아서, 실습(실제로 듣고 말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학습 과정이다. 하지만 오늘도 많은 학생들이 영어를 배우러 학교에 가서 영어에 관해 설명을 듣는다. 도서관에 가서 책만 본다. 그리고 실습을 하지 않는다(본인은 영어를 듣지도, 말하지도, 쓰지도, 생각하지도 않는다). 이것은 가장 느리고 비효울적인 학습 방법이다. 그러나 이 방법을 버리려 하지 않는다. 나로서는 이런 멍청한 짓을 왜 계속 반복하는지 이해할 수 없지만, 그러면서 그들은 영어 학습법을 알려 달라고 한다.

무용 연습 혹은 악기 연습 하는 사람들을 보면 영어를 어떻게 공부해야 할지는 쉽게 알 수 있다. 가령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를 연습하는 학생의 행동을 보자. 그들은 전체적으로 연주를 해보고 미숙한 부분을 찾아서 집중적으로 연습한다. 미숙한 부분에 자신감이 생기면 전체 곡을 연주하면서 완성도를 높인다. 무용을 배울 때도 마찬가지이다. 어려운 스텝이나 동작을 먼저 집중적으로 반복 연습한 다음 전체를 실행한다.

실습 중심의 학습 과제의 핵심은 [ 선택과 집중 ]이다. 즉, 자기가 미숙한 부분을 찾아서 집중적으로 연습하는 것이다. 너무나 보편적인 방법이다. 영어도 다르지 않다. 자기가 어디에 문제를 가지고 있는지 찾은 후, 그것을 집중적으로 반복 숙달하여 자기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그러므로 영어 학습에서 속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은 어디가 약한지를 빨리 파악하고, 그 약한 부분을 집중적으로 반복하여 숙달하는 것이다. [ 선택과 집중 ]의 효율성이 곧 영어 학습 속도를 결정한다고 말할 수 있다. 유감스럽게도 빠른 영어 학습법에는 강의를 듣는 것은 포합되어 있지 않다.

시중에 유통되는 영어 교재 중에는 mp3 등으로 만들어진 음성 파일도 있다. 이런 것들은 동영상 강의보다는 더 낫지만, 선택과 집중이 불가능하다. 이것은 순서대로 계속 들어야 하고, 특정 부분을 반복하려면, 사용자가 상당히 번거로운 작업을 해야 한다.

영어 학습에서 비용을 들여야 하는 부분이 바로 이 점이다. [ 선택과 집중 ]을 가장 효과적으로 구현한 교재가 무엇인가-에 초점을 맞춘다면, 의외로 가장 빠른 영어 학습법은 쉽게 눈에 들어 올 것이다.

가몽의 모든 코스웨어가 바로 이런 전략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가령 학습자가 [l]과 [r] 발음의 구분을 잘 못한다면, 이런 소리가 섞여 있는 문장이나 단어를 집중적으로 들어야 한다. 가몽의 코스웨어는 주어진 범위 안에서 학습자가 취약한 대상을 빠른 속도로 찾아서 기억한다. 그리고 교묘한 반복 알고리듬에 따라 이들을 집중적으로 반복하게 한다.

가몽의 코스웨어를 매일 30분 하는 것은 외국에 유학 가서 돈과 시간을 1년간 쓰는 것보다 효과적이다. 만약 매일 2시간씩 한다면 유학 가서 2년 이상 영어만 배우는 것보다 더 나은 결과를 만들어 줄 것이다.

처음으로

처음으로

« 새로운 글예전 글 »

Copyrightⓒ 가몽, 한 프로그래머의 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