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몽

2013/11/05

영어회화 초급은 고수가 되기 위한 첫걸음

가몽의 코스웨어 중에 [영어회화 초급]이 있다. 성인들의 경우 대부분이 이 코스웨어를 별로 주의하지 않는다. 초보자를 자처하는 사람들조차도 대충 넘어가려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영어회화 초급]은 그렇게 만만한 코스웨어가 아니다.

[영어회화 초급] 코스는 영어 고수가 되기 위한 가장 심오한 훈련을 세 개씩이나 심어 놓은 것이다. 이것만 잘 활용해도 당신의 영어 실력은 엄청나게 발전할 것이다.

[영어회화 초급] 코스의 첫 번째 장점은 표준적인 발음을 익히는 것은 물론이고, 개개의 표준 발음들이 다른 발음들과 어떻게 어울릴 수 있는지를 익힐 수 있는 코스웨어이다. 게다가 이 코스웨어에는 같은 표현이라도 말하는 사람이 다르면, 별도의 샘플로 실어 놓았다. 그래서 남-녀 혹은 어린이-성인 간의 차이를 알 수 있도록 했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영어 발음이 변형된 결과만을 외우려고 할 뿐, 그런 변형이 일어나게 되는 상황과 변형의 규칙에는 관심이 없다. 하지만 이것은 산술적으로도 매우 어리석은 학습 태도이다. 기본적인 발음 변형의 규칙은 많아야 100 개 안팎이지만, 그 결과로 나타나는 변형의 양상은 거의 무한정이다. 하지만, 영어 발음 변형의 규칙을 한국 자모음으로 설명을 하게 되면 결국 한국어 소리 체계를 벗어나지 못하게 된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 중의 하나가 바로 가몽의 [영어회화 초급] 코스웨어이다. 여기서 가몽이 취한 학습 전략은 기초적이고, 기본적이고 쉬운 어휘와 표현들을 대상으로 소리를 비교하고 익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영어를 빨리 배우겠다는 조급증에서 벗어나서 아이들이 하듯 흉내 내고, 다양하게 비교해 보는 시간을 가지면 소리의 규칙을 어렴풋이 느끼게 될 것이다.

말이 나온 김에 필자는 발음과 관련하여 비밀의 팁을 하나 알려 주고 싶다. 한국어와 영어의 발음의 차이는 발성하는 그 순간보다는 발성을 준비할 때와 발성을 마무리하는 순간의 입모양, 혀위치, 그리고 발성의 강도로 결정된다. 단지 이 설명만으로는 감이 오지 않겠지만, [영어회화 초급] 코스웨어를 이런 관점에서 해보면, 이 것이 왜 비밀의 요령이 되는지를 이해하게 될 것이다.

[영어회화 초급] 코스의 두 번째 필살기는 [억양과 리듬을 익히기 편한 음성샘플]들로 구성되어 있다는 점이다. 글자의 [개별적인 발음이나 [발음의 변형]이 미시적인 기술이라면, [억양과 리듬을 익히는 것]은 보다 거시적인 차원에서의 [소리의 변화에 적응하는 훈련]을 하는 것이다. 그리고 억양과 리듬은 바로 [감정의 표현]과 직결된 것이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기초적인 발음을 [가장 보편적인 억양과 리듬]에 연결시켜서 그 특성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사실상 [영어회화 초급]은 영어듣기의 구구단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구구단을 안다고 해서 모든 계산을 다 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구구단을 모르면 물건값 계산조차도 무척 힘들 것이다.  마찬가지로 [영어회화 초급] 안에 있는 발음과 억양의 패턴을 익히지 못한 상태로라면 더 이상의 진보도 불가능하다.

[영어회화 초급]의 세 번째 비밀은 기억의 원리와 관련되어 있다. 이것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소위 [기억의 앵커(anchor)]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기억의 앵커]란 새로운 개념을 이해하거나 기억하기 위해 필요한, 친숙한 개념을 의미한다. [기억의 앵커]는 새로운 개념 혹은 경험과 연결되어 우리의 이해를 돕는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이들이 새로운 개념을 더 쉽게 기억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점이다.

[뉴턴의 사과]가 아마도 가장 유명한 예일 것이다. 여기서 사과는 과일로서의 사과를 의미하기 위한 것이 아니다. 뉴턴 시대에는 [중력]이라는 개념 자체가 성립되어 있지 않아서, 사실 이것을 설명하기도 힘든데, [중력의 법칙]을 논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웠을 것이다. 하지만 현명한 글쟁이들은 [뉴턴의 사과]라는 표현을 썼다. [뉴턴의 사과] 즉, [떨어지는 사과]를 봤다는 일상적인 경험은 중력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쉽게 흡수하게 한다. [F=ma]라는 공식보다는 [떨어지는 사과]가 중력을 더 잘 이해하게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가?

[영어회화 초급]은 바로 영어에 대한 [기억의 앵커]를 만들어 주기 위한 코스웨어이다. 이 코스웨어는 가장 쉬운 단어, 가장 기본적인 문형으로 된 문장, 그리고 가장 기초적인 회화 스타일로 구성되어 있다. 이유는 이들 샘플들은 문법이나 규칙을 외우기 전에 무조건 외워야 할 것들이기 때문이다.

가장 우둔한 방법이 되새겨 볼 단어도 문장도 없이 문법을 공부하고 영작을 하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새로 배운 내용들을 붙잡아 두는 기억의 앵커가 없기 때문에 곧 내용을 잊게 된다. 우리나라 학생들은 대부분 중-고등 학교 시절을 영문법을 배우면서 보낸다. 그러나 항상 영문법에 자신 없어 한다. 왜일까? 기억의 앵커, 즉 믿고 기댈 최소한의 [기억의 앵커]를 준비하지 않고 새로운 것(문법)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영어회화 초급]을 완전히 익히는 데 걸리는 시간은 별로 들지 않지만, 이것은 그 이후에 이어지는 더 어렵고 복잡한 과제들을 쉽게 받아들이게 하는 기억의 앵커로서 작용하기 때문에, 그 활용도는 무한하다.

[영어회화 초급]으로 성인이 영어 훈련을 할 때에는 [황금 규칙(golden rule)]이 세 가지 있다.

첫째, 생각하지 말고 느껴라. (생각하면 모국어가 개입하게 된다. 이 교재의 예문은 복잡한 것도 아니므로, 굳이 깊이 생각할 것도 없다. 안심하고, 모국어를 잠재워라. 단지 의미를 느껴라.)

둘째, 소리를 이해해라. (들리는 대로 이해되는 것이 아니라 이해한 대로 들린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셋째, 무음의 순간을 들어라. (영어에서는 글자는 있는데, 발음은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 순간을 잡아낼 수 있다면 일단 초보자 딱지는 뗄 수 있을 것이다.)

[영어회화 초급]은 쉬워 보인다. 바로 세 가지의 [황금 규칙]을 적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규칙을 제대로 이해한 순간부터 영어를 얼마 만큼 해야 할지 볼 수 있게 될 것이다.

처음으로

처음으로

댓글을 위한 RSS 피드

Copyrightⓒ 가몽, 한 프로그래머의 꿈